MS가 확실히 C#을 밀고 있단 것이 느껴지는군요..ㅇㅂㅇ

뭐랄까…..이게 은근 자잘하게 사용되는 라이브러리(클래스)라 할지라도 C++에서 쓰는 것과 C#에서 쓰는 것이 차이가 거의 없어지는군요. 특히 닷넷 버전이 올라가면 올라가는 부분과 언어가 계속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말이죠…

그렇다면 이젠 개발하는 데 있어서 생산성을 중시해야 한다면…? (예전에는 그다지 생각하지 않았던 항목이지만, 요 근래에는 무지하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본인이 코어 개발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특히 더더욱 생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점점 C#으로 넘어가는 것이 윈도우 프로그래밍에서는 좀 더 빠른 개발을 할 수 있는 거 같습니다. 결과물이 생각 외로 빨리 나와요.  자바가 한참 유행하고, 점점 더 고급 언어를 선호하던 시절에 프로토타입을 빨리 내서 빠른 개발을 하던 것이 지금에서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을 본다면 C#으로 빠르게 개발하는 걸 나쁘게 볼 수 없다고 할 수 있죠.

사실 C++이던 C#이던 엄청나게 익숙해지면 대단히 빠르게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근데 모든 개발자들이 다 그런 건 아니거든요. 뭐 개발자가 소수 정예로 키워져서 뭐든지 다 할 수 있는 무적의 상태라면 몰라도….ㅡㅅㅡ

그리고 그걸 MS는 확실하게 보고 C#을 다듬어 오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처음에는 자바를 모방했느니 뭐 그런 소리도 많았지만… 요즘은 어디에나 다 쓰이는 규칙들이고 하다보니 오히려 닷넷 환경으로 통합시키면서도 대표로 밀어주는 언어로써의 자리는 확실히 잡은 것으로 보여집니다.

오랜만에 하는 윈도우 프로그래밍에 이런 재밌는 걸 배워가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