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피멍들고, 발바닥이 찢어지고……

검도한 지 3주가 지나고… 이제 4주차에 들어갔습니다.

아직 도복을 편히 입을 정도가 아니다 보니 그냥 츄리닝에 면티로 기본기를 익히고 있지만…

왼발에 물집이 터지고, 오른발에 물집 터지고…

오늘은 왼손에 피멍도 들었군요.

왜 다들 검도가 초기에 어렵다는건지 슬슬 깨달아 가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이상하게 그만두고 싶어지지는 않네요. ㅇㅅㅇ

원래 제대로 못하면 짜증나서 오기내서 하는 성격도 조금은 있지만…

몸이 제대로 돌아오는 건지 망가지는 건지는 그 후에 깨달을 일이겠지만…

지금까지 하던 운동 중에서는 제일 질리지 않는 운동이니깐..

아마 계속 할지도 모르겠다. ㅇㅅㅇ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