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 커뮤니티 버전과 엔터프라이즈 버전

이젠 뉴스 기사로도 엄청 나온 이야기라서 내가 그냥 블로그 글을 남겨보려고 한다.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올챙이가 카카오 내부에서 사용하겠답시고 이름 바꾸고 기능 추가하고 했던 것에 대해서 여러모로 치고 박은 이야기다. 주변 분들이 조용히 있기도 했고, 이런 내용에 대해서 잘 몰랐었기 때문에 몰랐었는데, 이번에 지디넷 기사 뜨고나서부턴 여기저기서 말이 엄청 나와서 해당 내용을 찾아봤다. 기사에서는 보면 이름 가지고 싸운 걸로 나와있는데 기사가 너무 축약되어 있다. 그 외에도 여러 문제가 있다.

오프라인에서 몇 번 뵙지 못했었지만, 조현종씨가 느꼈을 분노와 투닥거릴 시간에 대해서 정말 할 말이 없을 정도로 어이가 없게 느껴졌다. 네이버가 여러모로 욕먹을 짓 하는 건 여러모로 알고 있긴 하다만 카카오도 별 다를 거 없는 곳인가 싶었다. 게다가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뽑는데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열심히 보여줬던 회사가 정작 이렇게 와선 오픈소스 개발자에 대해선 그냥 홀대하는 꼬락서니가…

난 여기서 제일 열받은 것이 있다. 올챙이는 엔터프라이즈 버전이 존재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카카오가 개발한 기능은 엔터프라이즈에서 제공하는 기능이었다는 것이다.

이딴 쓰레기 마인드가 있나 싶었다. 법적 마인드는 넘겼다 해도 이건 도덕적인 마인드에서는 졸라 개판 마인드이기 때문이다.

오픈소스를 주 개발로 하여 업으로 사는 분들은 누구에게나 공개할 수 있는 내용과 엔터프라이즈의 내용은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전재로 한다. 우리가 흔히 커뮤니티, 퍼스널 버전으로 사용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주로 보면 “개인, 학생, 오픈소스, 취미”라는 형태의 용어로 일관한다. 그 외에 상업적 용도로 이용할 경우에는 그들을 위한 추가 기능과 함께 엔터프라이즈 버전을 따로 내놓는다. 올챙이도 당연히 그랬다.

20180315_105448

유니티 사이트에 나와있는 내용이다. 본격적인 제작자, 전문가 및 스튜디오라면 상업적인 용도로 이용하는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을 위한 버전과 일반 개인 버전은 확실히 다르다.

좀 더 와닿는 걸로는 Qt를 예로 들려고 한다. 다운로드 화면에 오픈소스 버전과 상업 버전의 차이에 대해서 정말 잘 설명해주고 있는 화면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이러한 제약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오픈소스를 지원하면서 사용자를 늘리고, 이러한 사용자들이 이용하면서 발견한 오류나 새로히 필요할 거 같은 기능에 대해서는 보완하고 서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해주는 환경, 이를 제작자가 직접 지원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버전에 대해서 돈을 받고 파는 그런 상생구조를 가지고 있는 환경이다.

근데 이걸 대놓고 오픈소스 버전을 가져다가 멋대로 자기네 내부에서 이름 헷갈린다고 이름 바꾸고 원하는 기능을 추가한다? 이미 엔터프라이즈로 개발되어 있는 버전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냥 돈 안내고 쓰려는 생각밖에 안드는데??

여기에 왜 열을 내는지 모른다면 오픈소스를 그냥 컨트롤 CV 형식으로 이용만 하는 수준밖에 안될 것이다.

오픈소스 환경에서 진정성은 상당히 중요하다. 저 사람이 만들어준 소스코드는 존중받아야 한다. 또한 특정 기술에 대해 수정 혹은 추가 행위로 기여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도 해당되는 오류나 행위를 줄여줌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 기여하는 순환계. 이런 곳에는 돈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오히려 돈, 즉 재화의 원천이 되는 혁신이 기업 내부가 아닌 커뮤니티에 내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엔터프라이즈 버전에 대한 것은 이 개발자들에게 기업이 할 수 있는 금전적인 보상과 협업에 대한 댓가라고 보면 될 것이다. 근데 그런 모든 걸 그냥 무시하고 코드 공개되어 있으니 우리 맘대로 갖다 쓰겠다는 그런 마인드가 기본으로 깔려있지 않으면 할 수 없는 그런 짓이라고 본다.

이런 것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누가 오픈소스를 할 것인가? 당장 카카오톡만 해도 오픈소스 엄청나게 쓰고 있을텐데..?

나도 오픈소스에 대해서 기여하는 건 거의 없지만, 그런데도 지켜야 할 룰이라는 것은 알고있다.

….이런 사태에 대해서 좀 열받는다. 소프트웨어를 좀 안다는 기업에서 일어난 일이라는 것도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