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언어를 가르치는 데 있어서 순서가 꼭 정해져 있는 걸까? (루비 글 정리하면서)

원래라면 지금 한참 잠을 자야 할 시간인데….

잠이 안오고 해서 대학원 석사논문 좀 빨리 쓰려고 이용했던 루비 언어 자료를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려보려고 했는데…

일전에 C 언어 공부하던 자료는 내가 지금 올릴 수 없는 것이 그 자료가 한국에 있단 말이지…;ㅅ;

뭐 일단, 그렇게 자료 정리 좀 하고 있는데… 왠지 형식적인 글만 쓰게 될 거 같아서 좀 여러모로 맘이 복잡하다.

언어 배울 때 우리는 간단한 문법부터 해서 하나 하나 글 써나가는 법부터 배우고 그러고 나서 클래스니 뭐니 하면서 여러모로 해당 언어의 특징이니 그런 것들을 쭉 정리하고 더 나아가서 고급으로 가르치고 하는 것이 좀 많았는데…

 나름대로 여러 언어들을 쓰면서 느낀 것이지만, 한 언어를 제대로 할 줄 알면 나머지 다른 언어들 배울 때 여러모로 자기만의 노하우나 이해법에 맞춰서 금방 배울 수 있는 것이 있다는 걸 알고있다. 문법이라고 해서 뭔가 막 특이한 문법을 이용한다거나 하는 그런 것은 아니다. ㅎ마수형 프로그래밍이 어렵다고 한다면 그건 특정한 형태의 언어론이나 방법론에 의해서 만들어진 언어적 개념이다 보니 그 개념과 방법론만 알면 일단 구현 자체는 할 수 있으니깐 어렵다고도 느껴지질 않는다.

그러다 시간 좀 지나가다 보면 기존 언어에서도 새로운 언어나 패러다임에서 좋은 거 있으면 자꾸 흡수해 나가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본질적인 부분이 막 바뀌고 그런 것이냐고 물으면 그건 절대 아니라는 것도 컴퓨터 공학의 이론적인 내용을 공부하게 되면 알 수 있는 내용들인 것이고…

그래서 여기저기서 막 걍 찍어내기식으로 정리하는 것보단 좀 더 확 와닿는 형태로 설명하는 것이 좋을 거 같은데…

어려울 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하다보면 언어뿐만 아니라 언어 안에 들어있는 언어만의 특징이나 그런 쪽에 대한 설명이나 정리도 될 수 있을 거 같아서 좋은 거 같다만…

음…. 일단 정리 좀 해보자.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