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와 과로사

이 주제에 대해서는 좀 민감하고 해서 안적을까도 생각했는데…

몇번 뵙고 온라인에서 친하게 지내면서… 좋은 정보도 공유해 주시고, 가끔은 냉정한 지적도 해주시고 하면서 여러모로 가르쳐 주셨던 선배 개발자가 급성 심장마비로 돌아가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래서 너무 복잡한 데…. 아무래도 개발자와 건강을 안적고 방치하고 하기에는 여러모로 저 또한 감정이 복잡해져서… 일단 좀 적어봅니다.

전 지금까지 이렇게 선배 개발자들 네분이 과로사로 먼저 세상을 떠나는 걸 봤습니다. (이분들은 거의 명백한 과로사..) 그리고 나서 이번 선배의 급성 심장마비… 과로사 아닐까도 싶습니다만… 자세한 건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주변에 개발자가 다섯 분이 건강 이상으로 돌아가셨다는 거… 적은 숫자 아닙니다. 그중에는 과로사도 있습니다. 진짜 뭐라 해야 할지….

그 와중에 제가 알던 형님 중 몇몇 분들이 저더러 이렇게 살지 말고, 가망 있을 때 차라리 해외로 나가라고 하시더군요. 뭐 저도 그걸 보니 막막한 데다가 저 또한 좋은 상태도 아니고 그렇게 죽고싶지 않아서 미국행을 선택하였고, 미국에서 정착하기 위해 여러모로 고생하면서 살았습니다. (근데 막상 온 회사의 일이 미친듯 밤새지 않으면 어떻게 끝내기도 어려울 정도로 개판인 소스코드만 남아있을줄은 저도 몰랐죠…)

도중에 좀 이상한 이야기가 섞여있지만… 개발자들이 제일 가까이에서 겪을 수 있는 건강 이상상태의 결과는 의외로 과로사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더군요. 당장 저만 해도 가만히 앉아만 있으면서 혈액순환 안된다는 걸 여러모로 지적받았고, 이미 순환기 계통 질환을 가지고 있습니다. 좀만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급성 심장마비 혹은 심협증 등 순환기관 질병으로 급사할 수 있고, 그 원인이 과로에 의한 것이라면 저 또한 과로사가 될 수 있습니다. 저 말고도 개발자로 있으면서 여러모로 질병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 많을껍니다. 혈압과 당뇨, 간 질환 뿐 아니라 여러모로 말이죠… 그리고 그 종점이 암 같은 큰 병이 아니라 의외로 과로사 같은 형태의 급성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 여러모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개발자로 계시면서 몸 건강해서 아무 문제 없으신 분들은… 제 개인적으로 보기에는 엄청 축복받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젊을 때부터 건강했던 것이고, 지금 회사에서 급하게 일 몰아쳐서 제아무리 밤새도 멀쩡하다는 것이잖아요. 하지만 제가 볼 때 대부분의 개발자 분들은 무리한 개발 과제 진행하느라 여러모로 지친데다가 일정도 촉박하게 일하고 하면서 여러모로 몸 망치고 있을 분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건강하다 싶었던 분도 어느 순간 갑자기 돌아가시고 했던 것도 그렇고…

개발자와 건강 시리즈 적으면서 개발자의 건강을 헤치는 여러 가지 질환과 개발자가 건강에 대해서 신경쓰면서 여러모로 겪는 이야기들을 적어봤는데, 사실 여기서 생기는 작은 병들이 의외로 만성질환으로 이어지는 병으로 가기도 쉬울 뿐더러 그 병들을 돌연사를 일으킬 수 있는 유명한 병들로 번지는 걸 확인하니… 과로사라는 건 의외로 가까이에 있는 거 아닌가란 생각을 자꾸 하게 되네요.

회사에서 과로로 일하다가 죽어야지만 과로사라고는 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게 과로로 하면서 알게 모르게 하나 둘 쌓여있던 것들이 어느 순간 확 터져서 견딜 수 없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 과로사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당하기 싫으면 평소에 건강 관리 하나하나 할 수 있으면서 살아야 되는데… 그걸 위해서는 개발자들 또한 그런 시간을 만들 수 있어야 하고, 그를 위해 좀이나마 더 실력을 쌓고 자신의 일에 대해서 어느 정도 관리와 컨트롤이 가능한 수준 혹은 그런 곳에서 일을 하는 것이 그나마 건강 관리가 잘 되는 비결일 수 있겠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건강 관리 못하는 걸 개개인의 관리 미숙으로 몰아넣는 분들 많은데…. 제가보기엔 그건 이유도 안됩니다. 운동 싫어하는 개인적 성향 가지고 그렇게 몰아가는 거면 모를까 미친듯 일해서 잠잘 시간도 별로 없는 사람한테 잠잘 시간까지 쪼개면서 운동하라고 하는 건 그 사람 병신 만드는 소리밖엔 안되니깐요.

….이 글은 여러모로 좀 맘 복잡한 상태로 적어봤는데…

여러분들 또한 건강 관리 잘 하면서 개발합시다. 남은 사람들 슬퍼하는 걸 몇 번이고 보니 여러모로 맘 복잡하네요….

[Oh! 반면교사] 14. 이녀석이 개발 이외로 욕을 먹는 건 이녀석의 잘못만이 아닐꺼다. – 회사 세우면서, 크면서 일어나는 몇 가지 오판들…

이 시리즈 적으면서 첨으로 대표적 까임권을 가진 오씨(가명) 이외를 까는 건 처음일꺼다. 오씨에 대해서는 개발자로써 깔 껀 앞으로도 까겠지만… (초보일 때 하는 실수가 여럿 있다. 그래서 반면교사 삼아서 계속 까긴 할 꺼다.)

요즘 내가 이 회사 있으면서 여러모로 좀 많이 데여서 힘들다…. 내 플젝 관련으로 데인것도 있었고, 회사 전체적으로 데인 것도 있었지만…. 난 그 회사 전체적으로 데인 건 아무래도 한번은 거치고 가야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을 했는데 위에 분들은 그렇게 생각을 안하셨나보다.

회사가 클 때에는 한번씩 겪고 가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 바로 사람 관련이다. 일만 잘하면 되지라는 생각을 가진다면 뭐 크게 데일꺼 있냐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사람 수가 늘어나면 대인관계적 문제도 생길 수 있지만 일 자체적으로도 사람 대 사람으로도 반드시 겪는다. 근데 그에 대한 대비가 안되어있으면, 즉 사람이 들어와서 일 적응하고 더 진행하고 하는 데 있어서 적응이 안되는 문화가 되어있으면 기존에 진행하던 사람도 붕 뜬다.

아니면 회사가 살기 위해 아둥바둥 하는 사이에 방치되는 프로젝트가 존재할 수 있는데… 이녀석은 여기에도 걸려있다. 그동안에 여러모로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어있어야 했는데… 했는데…

이동안 열심히 놀았다 이녀석은. 그리고 그 동안 회사는 돈을 벌어서 유지하기 위해 다른 일을 하였다.

오씨 빼곤 일을 했다. 근데 전혀 관계없는 일을 하였고, 오씨는 틈새동안 월급루팡질….

그러다가 간간히 플젝이 체크되는데…. 그동안 안보던 코드 다시 보니깐 자기가 잘못 짠 걸 깨달았다. 그리고 오류 수정이나 요구사항 적용이 안되니깐 그냥 못한다 못한다고 하고 싸우고 개기고… ㅡㅅㅡ (이건 그전 글들에 조금씩 다 적었다…)

별 거 아닌 거 같아도 팀이 상시 가동되고 있고 그에 따라서 계속 자리가 지켜지는 것은 중요하다. 그래야 시간을 날리지 않고, 그 날아간 시간동안에 들어간 돈이 날아가지 않는데 이 회사가 그걸 잘 못했다.

의외로 개발자(혹은 개발자라고 칭하기도 뭣한 인간들) 출신중에 이런 문어발식 회사들을 만들고는 하는데…. 차라리 프로그램 개발 회사로 차렸으면 프로그램 개발 프로젝트를 해라라고 하고싶다. 외주를 받던 뭘 하던간에 그냥 계속 꾸준히 프로그램 개발 관련 프로젝트를 쭉 했어야 했다. 그래야지 자기 솔루션 개발하는 데 있어서도 진행 사항에 대해서 파악을 제대로 하게 되고, 그 경험들을 모아서 보안 가능한 개발자들을 계속 데리고 있을 수 있게 되는데 그걸 전혀 못한다는 것은 손해라는 느낌 든다. 돈 따로 도는 것하고는 별개의 문제다. 개발로써 회사를 키우고자 하는 맘이 없는 것이라고 개발자들을 생각하게 만들고, 개발 이외의 분야에 대해서도 소홀해지게 되고, 그렇게 되다가 사람 떠나보내고, 그러고 나서 사람 못믿고…. 악순환이다.

오씨같은 개발자라 해도 첨에는 의욕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자기 후임이던 자기 옆이던 들어오면 뭔가 더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정신이상자가 아닌 이상은 말이지….

근데 그렇게 못하게 된 데에는 오씨 본인만의 책임이 아닐것이란 느낌도 들어서 좀 적어봤다만… 이번 글은 진짜 두서 없어졌네…

이번에는 개발자 본인 이외의 문제에 대해서 들어보는데, 그 중에서도 회사의 문제를 주로 들어봤다. 회사원 개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이건 시스템적 문제인 것이다. 어쩔 수 없었던 일부러건 이렇게 만약 회사가 이런 식으로 개발 외적인 부분에 소비되어 개발 진행에 문제가 되었다면 진심으로 생각해 봐야 한다. 개발자를 위해서이기도 하고, 회사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그래도 안되면 뭐…. 가슴 속에 품고 있는 거 꺼내는 수밖에. ㅡㅅ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