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아마존 라이트세일은 편하게 써먹기 좋은 서버다.

보통 AWS 이야기 하다 보면 EC2 부터 해서 여러모로 보는데, 혼자 개발하는 써먹는 입장에서는 사실 Lightsail(라이트세일)이 상당히 좋은 솔루션인 것을 알 수 있다.

왜 그러냐고 물으면, 일단 싸고 쉽게 쓸 수 있는 서버 하나 맘대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다. 내가 자주 쓰는 우분투를 기준으로 했을 때, 22.04로 해서 제일 싼 서버가 $5이다. 게다가 초기 3달은 공짜고…

저정도로 뭘 하겠냐 싶은 사람들이 있다면.. 생각보다 할 게 많다. 개인이 할 수 있는 서버로는 생각보다 할 수 있는 게 많다. $12짜리까지만 해도 서비스 궤도 오르기 전 단계로는 엄청나게 쓰기 쉬운 사양이다.

요즘 하도 클라우드 베이스로만 배우고, 서버리스로만 배워서 잘 감이 안오는 친구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걸 느껴서 이정도 시스템이면 얼마나 할 수 있는가가 잘 감이 안오는 친구들이 많았던 거 같다. 일단 기업에서 간단하게 이용하고 했던 1U짜리 서버들이 여전히 호스팅 업체들을 통해서도 판매가 되고 있다. 그것들을 잘 보면…

한 요정도들 한다. 이건 진짜 싼 케이스 찾아보다가 발견한건데, 아직도 이렇게 서비스 해주는 업체들이 있다. 이 서버 설치해서 제공해주고, 아마 약정 끝나면 서버 소유권이 우리한테 넘어오는 그런 녀석일 것이다. 더 비싼 녀석들은 그만큼 성능이 더 올라오는데…

저런 거 하드웨어 관리 없이 저 가격이라고 하면 성능 나쁘지 않다고 본다. 그러다가 인스턴스 올릴대로 올렸는데도 정 안되면 진짜로 저런 물리 서버나 아니면 EC2나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전하면 그만이고…

그래서 난 라이트세일이 생각 이상으로 서비스 잘 이용하기 좋다고 생각한다. 자기 서버 있고, 자기 집에 ddns 연결할 수 있으면 뭐 자기 집에 서버 두고 해도 되지만 아무래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러면 좀 한계가 명확한 거 같다. 한국에서 우리 집 회선 엄청 빵빵해요!가 아닌 이상은…. (외국에서 좀 여러모로 벽을 많이 느낀다. 특히 이놈의 일본은 진짜…)

Synology NAS 패키지 센터에 있는 Gitlab 설치 시에 꼭 해야 하는 것

gitlab….. 상당히 편한 녀석이다. 규링은 시놀로지에서 엄청나게 잘 쓰고 있기도 하고…

근데 어떤 썩을 것 땜에 시놀로지 나스 시스템이 망가졌다. ㅠㅠ

망할 것… 두고보자…

뭐, 이 기회에 욕심나던 작업도 있고 해서 데이터를 일단 외장하드로 다 뜬 다음에, 그대로 공장 초기화를 시키기로 해서 초기화 진행. 그리고 필요한 것들을 하나 하나 설치하고 있는데….

gitlab 설치할 때에는 패키지 구성되어 있는 걸 설치해서 간단하게 설치하자 해서 패키지 센터에 있는 녀석으로 설치를 했다. 자기 혼자 알아서 도커도 깔아주고, 자기 혼자 알아서 이미지 떠서 도중도중 입력한 smtp 정보나 도메인 정보, 관리자 계정 이메일 등의 여러 설정값 넣어준대로 알아서 잘 되나 싶은데…

계속 시작도 못하고 죽는다…!

docket의 상태 로그… 자꾸 데이터베이스 관련해서 죽는다.

자꾸 데이터베이스 관련해서 죽는다….

….이게 왜 이런가 싶어서 자동으로 만들어진 도커들을 살펴보는데 거기에 답이 있었다.

시놀로지 gitlab을 패키지로 설치하면 저렇게 셋이 생긴다. 지금은 문제가 없으니 다 잘 돈다. ㅠㅠ

내가 안되던 때에는 맨 위에 있는 gitlab 본체의 컨테이너만 실행이 안되어있었다. 근데, 그 밑에 DB쪽인 postgresql은 멀쩡하게 돌고, redis도 멀쩡하게 돌고 있었다. 그 말인 즉, 본체에서 디비에 접근을 못해서 지 멋대로 꺼진 건데…

그럼 걍 네트워크 브릿지가 막힌거네..?

해서 브릿지 정보를 확인하고….

브릿지 정보. 설치 당시 만든 브릿지인데 일단 그대로 쓰고 있다. 필요하면 더 만들면 그만이다.

브릿지 정보에 있는 저 IP와 서브넷 정보를 방화벽에서 규칙 허용을 해줘야 한다…! gitlab 포트의 방화벽 허용과는 별개로..!

그전에 정보 적고 올린 것들은 아마 방화벽 설정따윈 하나도 안한 채로 막 쓰고 있는 것들이겠지….!!!! 머리를 장식으로 달고 글쓰는 거냐..!!!!!

방화벽 규칙의 예시.

방화벽을 적용하는 데에는 규칙이 있다. 아무것도 없으면 방화벽은 동작 안하는 거나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허용할 규칙에 대해서 해당 소스가 되는 ip 정보와 포트 정보를 입력하여 허용을 진행하고, 그 외에는 전부 거부를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허용하는 목록만 허용하게 되고 나머진 다 막는 것이 방화벽 적용 규칙이다. 이 부분에 허용을 안했으니 막힐 수밖에….ㅠㅠ

분명 아무것도 안하고 그냥 설치했더니 바로 실행되었어요 하는 것들… 방화벽 규칙이나 보안 규칙 빡시게 안잡은 것들일꺼다 분명…

근데 보안 땜에 방화벽을 먼저 설정 싹 다 해놓고 gitlab을 설치해서 쓰니깐 gitlab은 도커 브릿지 네트워크 통해서 네트워크 인터페이스가 되어 있으니 당연하게도 저쪽에서 막힌 것이다. 그러니 저쪽을 열어주면 해결.

참고로 라우터에서 포트포워딩까지는 안열어줘도 된다. 실제로 외부로 포트포워딩을 해야 하는 gitlab 접속할 때 이용할 포트(시놀로지 패키지 기본 설정 포트가 둘 있다. 그 둘만 해줘도 됨.)는 방화벽도 허용해줘야 하는 것이긴 하지만, 라우터의 포트포워딩쪽에서는 브릿지쪽은 안해줘도 외부 접속은 문제 없다. gitlab 구성요소들간의 통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니 나스의 네트워크 방화벽만 허용되어도 된다.

이거 땜에 시간은 날려먹었지만….

잊을만한 내용을 다시 상기하기에는 좋은 것 같아서 공유를 하려고 한다.

이런 정보는 삽질하면서 얻은 거니 블로그 글로 남겨야지….ㅠㅠ

이런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얻게 되는 기쁨…?

p.s. 해당 서비스마다의 ip를 열어주는 것도 좋지만, 방화벽 설정 규칙이 너무 번거로워지기 땜누에 별로 추천하고 싶진 않다. 포트 범위는 nmap 같은 곳에서 잘 안잡히지만 특정 포트는 nmap으로 쉽게 스캔되기 때문에 공격 당하기 참 좋은 구실을 만들어 줄 수도 있다.

망할 오류: Minimum requirement for Windows Host VBS support in VMware Workstation (76918)

vmware가 급하게 필요해서 최신버전인 15.5.5 버전의 플레이어를 받아서 설치를 해서 실행하는데…

76918이라는 뭔가 이상한 버그가 떠서 내용 확인해봤더니…

뜬금없지만 이 버전부터 시스템 최소 요구사양이 바뀌었다.

바뀐 건 그렇다 치자… 업그레이드 되면서 그럴 수 있으니깐….

그 내용에 대해서는 이 링크 타고 보면 되는데 일단 정리하면…..

1. 시퓨는 이 밑으로는 쓰지 마삼. (최소사양)
– 인텔 샌디 브릿지
– 암드 불도저

2. 운영체제 이 밑으로 쓰지 마삼
– 윈도우 10 20H1 build 19041.264

….그래서 윈도우 업그레이드를 돌리니 해결된…

해결은 했는데 뭔가 엄청 찜찜한…….

….원인도 사실 보면 vmware의 고질적인 문제인 hyper-v 설정되어 있으면 충돌나는 거 해결한 거라서 솔직히 좀 반길만한 버전이긴 한데….

윈도우 업그레이드야 뭐 하면 된다 쳐도 시퓨 저건…. 영향 많이 받나….ㅡㅅㅡ

Serverless Computing

아키텍트를 개발하고 연구하는 사람들한테는 몇 년 전부터 들려왔던 버즈워드이지만 서비스 개발하는 사람들한테는 이게 뭔 마법의 단어처럼 막 이용되고 있어서…..

뭔가 좀 제대로 떠들어 주는 사람이 진짜로 별로 없어지고 있다.

거기에 아직도 구식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은 하드웨어가 눈에 보여야지만 되는 마인드를 가진 분들도 많은지라…

서버리스 컴퓨팅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주로 이야기하는 IaaS, PaaS, SaaS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있다는 전재 하에서 말하는 FaaS(Function as a Service)에 대한 개념도 제대로 잡혀있어야 한다. 이것은 이제 사용자가 기능을 코딩하고 빌드, 배포 및 실행 단위로 만들어 쓰는 그 과정 자체가 복잡하지 않는 상태에서 해당 기능에 대한 구현을 위주로 하는 작업을 말한다. 그러나 이를 위한 모든 아키텍트들이 전부 뒤에 숨어서 보이지 않는, 즉 서버가 보이지 않는 구조를 이루고 있는 것이 바로 서버리스(serverless) 구조인 것이다.

Raghuram Sirish씨의 교훈적인 말이 있는데, 원 글은 기억이 안나고 지금 번역된 이야기를 하도 떠들어서 번역된 이야기를 기억해서 그 이야기를 적어보겠습니다.

“90년대에는 응용 프로그램을 작성하고 하드웨어에허 실행했습니다. 그 다음 사용자가 동일한 하드웨어에서 여러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는 가상 시스템이 출시되었습니다. 그러나 각 응용 프로그램에 대해서 본격적인 운영체제들이 실행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컨테이너의 도입으로 가볍고 민첩한 운영체제의 중복성직 기능 및 프로세스 수준으로 격리되었습니다.”

라고… (이건 제가 원문 좀 확실히 뒤져서 수정하겠습니다. 꼭!)

좀 사설이 길어졌는데, 그럼 서버리스가 정확하게 뭔데? 라고 하면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에서 정의한 백서가 있습니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서버 관리가 필요없는 응용 프로그램을 작성하고 실행하는 개념을 의미합니다. 하나 이상의 기능으로 번들 된 응용 프로그램을 플랫폼에 업로드 한 다음 즉시 필요한 요구에 따라 정확하게 실행, 확장 및 요금 부과가 이루어지는 보다 정교한 배포 모델을 말합니다.”

라고 되어 있습니다. 즉, 서버리스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사용자가 프로비저닝, 관리, 확장 측면에서 서버의 비용과 복잡성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 없이 응용 프로그램을 구축,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을 말합니다.

그럼 서버는 없는 것이냐고요?

아닙니다. 서버는 존재합니다. 단지 숨어 있습니다.

어디에? 클라우드 속에 숨어 있습니다.

…..말장난 아닙니다. 저 용어 자체에 속으면 안됩니다. 우리는 여전히 서버들이 연결되서 서비스화된 인터넷 속에 살고 있습니다.

진짜로 중요한 것은 개발자가 개발을 위해 생각하는 것 외에 가치에 대해서 별도로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사실 클라우드 환경에서 제공되는 컴퓨팅이나 API 등도 이런 내용들이 있지만, 서버리스에서는 이 점이 기존 비즈니스 레벨의 관점까지 꿰뚫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강조되어 이야기를 합니다. 기능 관리에 대해서 주로 걱정을 하는, 즉 비즈니스적인 가치를 중요히사는 기능에 대해서 주로 생각하면서 개발을 진행합니다. 대신 그걸 구축하고 하는 데 시간 할애하는 것을 막는 겁니다. 또한 스케일링 등의 관리 작업에 대해서도 자동화 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걱정하지 않는 겁니다.

그럼 이에 대한 관리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측에서는 이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구축해놓은 서버가 있겠죠? 바로 이걸 관리하는 것입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아마존 AWS,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 등의 공용 클라우드 오퍼링의 경우에 이것들을 관리하고 고객이 해당 기능에 대한 실행을 확인하고 청구하면 됩니다. 개발자는 이러한 서버들과의 프로비저닝이나 상호 작용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는 사설 클라우드나 데이터 센터의 경우에도 각자의 팀이 존재해서 관리를 진행할 것입니다.

이 녀석이 왜 중요할까요?

이녀석에 대해서 이야기를 주로 하는 가장 큰 이유가 바로 FaaS입니다. FaaS는 이벤트 또는 http 요청에 의해 기능이 트리거되는 이벤트 중심의 컴퓨팅 환경을 제공합니다. 개발자는 이 이벤트 또는 http 요청에 의해 트리거되는 기능을 사용하여 응용 프로그램 코드를 실행하고 관리합니다. 또한 개발자는 작은 단위의 코드를 FaaS에 배포합니다. 이 코드는 서버 또는 기타 기본 인프라를 관리할 필요 없이 확장된 개별의 작업으로 보고 필요에 따라 실행하는 실행 단위화가 됩니다.

하지만 이 FaaS가 지금은 완벽한 단계가 아닌 상황인지라…. 이 녀석을 이용하는 가장 좋은 환경이 바로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어플리케이션이 실행해야 하는 기능으로 동작하는 것이 좋은 사례이다. 그러나 이러한 종류의 작업들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고려 사항이 발생하게 된다.

  • 독립적인 작업 단위로 구성되었을 때 비동기식, 동시성, 병렬화가 용이한가?
  • 스케일링 요구 사항에 예측할 수 없는 큰 차이가 있는 산발적 수요에 대한 대처가 되는가?
  • 무방비, 이회성, 즉각적인 콜드 스타트 여부
  • 속도의 가속에 대한 요구와 요구에 변화하는 비즈니스가 역동적으로 발생하는가?

어려운 것이다…;ㅅ;

그렇지만 서버리스 자체는 새로운 형태의 기술이자 패러다임이다. VM과 컨테이너가 앱 개발 및 배포 모델을 변화시켰던 것과 마찬가지의 수준으로 다가올 것이다. 또한 FaaS도 극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요소가 될 수 있다. 단, 이것들이 아직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 안그러면 기존의 영역들에 대해 애매모호하게 묻혀서 이용될 것이다.

Docker Hub의 이미지로 도커를 사용해보기 – 1

도커에서 필요로 하는 이미지는 직접 만들어서 쓸 수도 있지만, Docker Hub에 이미 만들어진 것을 가져다가 쓸 수도 있다. 일단 기본적으로 사용하는 명령어들을 익히기 위해서 Docker Hub에서 제공되는 이미지를 이용하여 직접 실행하는 것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도커를 이용하는 데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명령어들이니 그냥 있는 이미지를 가지고 이용하는 방법으로 작성해 보도록 하겠다.

사실 그냥 Docker Hub에 대해서는 별 거 없다. github를 처음 사용할 때와 비슷한 화면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보면 이미 유명한 환경에 대해서는 이미 이미지를 별도로 배포하고 있다. 유명한 리눅스의 배포판, 오픈소스 프로젝트 등의 이미지, 그것도 가장 기본적인 이미지는 Docker Hub에서 제공을 하고 있다.

특히, 이미지와 관련된 모든 명령어는 기본적으로 Docker Hub와 연동이 되어있다. 이제 이 연동되어 있는 내용을 확인하고, 실제로 사용하도록 한다.

search

search 명령어로 이미지를 검색할 수 있다.

여러 목록들이 쭉 나올 것이다. 우분투의 기본 공식 이미지부터 시작해서 다른 사람들이 자기 원하는대로 이용할 수 있는 판까지 다양하게 존재한다. 이 목록들은 docker hub에도 그대로 나타난다.

pull

pull 명령으로 이미지를 직접 받아오도록 한다. docker를 설치하면 기본적으로 이미지를 받아오는 곳은 docker hub에서 받아오도록 되어있다.

받아오는 동안에 여러모로 받아오는데, 바로 컨테이너의 버전에 맞춰서 별도로 받아온 다음에 하나의 컨테이너로 구성해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업데이트가 많이 되는 이미지들일수록 여러 버전들을 쫙 받아서 가장 최신으로 합쳐주는 작업을 할 것이다.

images

도커에 있는 모든 이미지들을 보려고 할 때 사용하는 명령어이다. 우분투 이미지가 받아졌는지 확인해보자.

제대로 받아져있다.

글이 좀 길어져서 직접 실행하는 run 관련된 부분과 그 후의 내용은 2편에서 작성하겠다.

docker 사용 시 sudo 명령 일일이 치지 않게 하기

사실 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docker 권한이 root 권한을 이용하기 때문에 sudo 를 사용하도록 해야 그나마 좀 더 보안적인 요소가 되긴 한다만..

자주 쓰는 머신이고, 나 혼자서만 쓴다면 진짜로 귀찮은 게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걸 항상 root가 아니라 내 계정으로 쓰게 하고 싶은 것이다. 이럴 때에는 할 수 있는 방법이 두 방법이 있다.

  • root로 로그인을 한다
  • 내 계정을 docker 그룹에 추가한다.

root 계정으로 로그인…. 하지마라. 상식이 있다면 안할 것이다.

그럼 선택지는 이거 뿐이다. 내 계정을 docker 그룹에 추가하는 것.

사실 해당 내용에 대해서는 리눅스에서 자동 설치 스크립트로 설치를 하게 되면 하는 방법과 함께 경고를 날려준다. 도커 호스트를 이용하는 작업 자체가 루트 권한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여러모로 말이 많게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귀찮다면 직접 입력해보자. 아, 실행 후에 서비스 재시작도 꼭 해줘야 한다.

이제 이게 제대로 되어있는지 확인해보자. 도커를 이용하여 우분투 컨테이너를 받아오려고 한다.

그냥 잘 받아와지고 있다. 앞으로 예제에 그냥 sudo 안쓰고 하려고 하는데 이게 왜 이러냐고 물어보는 건 더 없기를…

 

리눅스에서의 도커 설치

리눅스 환경에 친화적인 것이 도커이다보니 리눅스쪽의 설치가 좀 더 자세하게 나와있다. 반면 맥과 윈도우의 경우에는 여러모로 프레임워크와 라이브러리화 되어 있기 때문에 그걸 그대로 설치하여 쓰는 형태로 구성되어서, 설치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져 있다. 그것이 이전 글에서 쓴 Docker Toolbox이다.

리눅스에서 동작하는 도커 환경은 모든 작업이 root 권한을 요구한다. 그래서 죄다 sudo를 이용하여 설치한다는 걸 먼저 알아두면 좋다. 그럼 이제 리눅스에서 설치하는 방법을 이야기하려 한다. 

  • 자동 설치 스크립트를 이용하려 설치하기
  • 패키지 배포판을 이용하여 설치하기
  • 최신 바이너리 받아서 설치하기

일단 가장 쉽게 하는 것이 바로 자동 설치 스크립트를 이용하여 설치하는 것이다. 이걸 이용하면 리눅스 배포판과 버전에 맞춰서 알아서 설치할 수 있도록 해준다. 설치 스크립트는 “sudo wget -qO- https://get.docker.com/ | sh”인데, 아래의 화면을 참고하면 된다. 참고로 규링의 경우에는 이미 설치를 한 경우라서 다시 설치하려 하니깐 오류가 난 것이다.


패키지 배포판으로도 또한 존재한다. 우분투 환경에서는 docker.io라는 이름으로, 레드햇 계열에서는 docker-io라는 이름으로 존재한다. 패키지 배포판에서 검색해서 직접 이름을 확인하고 설치를 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최신 바이너리를 직접 받아서 수동으로 설치하는 방법이 있다. 자동 설치 스크립트가 실패한 경우에 수동으로 직접 압축된 바이너리를 풀어서 사용하는 것이다. 또한 패키지 배포판으로는 도저히 최신 버전이 올라가지 않는 경우나 각각의 리눅스 배포판마다 전부 다 지원하는 것이 아니다보니 직접 이걸로 설치해서 쓰는 경우에도 있다.

참고로 자동 설치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기본적으로 hello-world가 있다. 안쓸 경우에는 도커에서 제거 명령어를 이용하면 된다.

Docker Toolbox – 윈도우와 맥에서 도커 설치

도커는 주로 리눅스 환경에서 동작하는 것을 기준으로 한다. 그러나, 맥과 윈도우에서도 도커를 쓰지 못하는 건 아니다. 그걸 위해서 별도의 패키지가 존재한다.

이전에는  Boot2Docker라는 프로젝트로 배포가 되었었는데, 이건 더 이상 업데이트가 되질 않는다. 그리고 나서 도커쪽에서 나온 것이 바로 Docker Toolbox이다. 인스톨러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동작시키기도 어려운 환경은 아니게 되었다.

홈페이지 화면이다. 다운로드 링크가 있으며, 아래로 내려가거나 메뉴에 보면 튜토리얼이 나와있다. 도커 튜토리얼과도 연동되어 있으니 그냥 그대로 쓰기만 하면 된다.

설치도 인스톨러 방식이다. 이건 윈도우도 마찬가지다. 단, 윈도우의 경우에는 관리자 권한을 허용하는 화면이 마저 나올 것이다.

도커를 시작하는 방법이라면서 나오는데, 어플리케이션에도 똑같은 녀석이 있다. 근데 커맨드 라인에서 동작하는 도커를 별도의 실행 아이콘을 만들어서 터미널로 연동시켜주는 걸 이해를 못하겠다. 아무래도 윈도우 환경을 의식한 거 같다.

어플리케이션에도 똑같은 것이 있고..

실행된 터미널에서 docker라고 입력만 한 화면이다. 제대로 실행되어 사용 방법을 알려주는 걸 보여준다.

이처럼 윈도우랑 맥에서는 진짜 쉽게 설치를 할 수 있다. 리눅스에서는 여러모로 설치 방법들이 나와있기 때문에 좀 별도로 내용을 작성해야 한다.

Union File System

도커의 이미지와 컨테이너 개념글에서 다뤘던 내용입니다만, 도커는 실행중에 변경된 부분을 이미지로 생성할 수 있다고도 적었습니다. 이게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바로 Union File System(UnionFS)입니다.

이 파일 시스템은 읽기 전용의 파일 혹은 디바이스에서 변경 사항을 기록하여 저장할 수 있도록 해주는 파일 시스템이다. 읽기 전용 파일을 실행할 경우, 해당 파일에 대해 쓰기가 가능한 임시 파일을 생성하여 읽기 파일을 그대로 복제하여 실행을 하게 된다. 그 다음, 수정이 된 내용에 대해 모두 사용하였다면 쓰기 작업을 진행한 다음, 기존의 읽기 파일을 대체한다. 이러한 방식을 Union Mount라고 한다.

도커에서도 해당 이미지 파일을 기본적으로 UnionFS가 지원되는 파일이다. 이 파일을 위의 Union Mount 처리를 하여 지속적인 변경 사항을 작성하여 업데이트 되는 것이다.

UnionFS를 잘 이용한 방식은 리눅스 배포판 중에 크노픽스(Knoppix)라는 배포판이 있다. 이 배포판은 CD 혹은 DVD에서 실행하는 라이브 운영체제 형식으로 배포되는데, 부팅 과정과 운영체제의 기본 실행은 램디스크에서 부팅 및 실행을 하면서도 변경된 사항에 대해서는 컴퓨터에 연결된 보조 저장장치(쓰기 가능)에 저장을 하여 다음에 실행될 때 해당 변경사항을 부팅 후 읽어들여서 적용시킨다.

유저랜드(userland) = 사용자 공간(user space)

운영체제에서는 메모리 사용을 기준으로 커널 영역(커널 공간)과 사용자 영역(사용자 공간)을 나눕니다. 운영체제가 부팅될 때, 부팅을 위해 이용되는 맨 앞의 작은 용량 다음에 운영체제 자체의 핵심 기능들을 실행하기 위해 올려놓는 공간을 주로 커널 영역이라 하고, 그 외에 영역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이용할 수 있는 영역이라 하여 사용자 영역이라고 합니다.

이제 여기서 사용자 영역에서 실행되는 실행 파일과 라이브러리를 유저랜드라고 합니다. 특히 리눅스의 경우에는 커널만으론 부팅을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파일시스템에서 데이터를 불러오는데, 이때 불러오는 것은 부팅에 필요한 최소한의 실행 파일과 라이브러리, 그리고 고유의 패키징 시스템을 포함한 데이터를 불러옵니다. (시스템 데몬, 윈도우 라이브러리, 그래픽 라이브러리, 그 외 각종 라이브러리 등) 이 라이브러리들을 불러오면서 가상 메모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해줍니다. 운영체제 내용 정리할 때 다시 저세히 다루기로 하죠.